Main Page

From Hotel Reviews
Revision as of 21:17, 27 January 2019 by Syriaverse58 (talk | contribs)
Jump to: navigation, search

사다리게임 “그리고...” 철창안의 군웅들은 구석으로 밀려나지 않기 위해 발버둥을 치고 있었다. 앞쪽에서 밀려오고 있는 사람들의 등을 미친 듯이 밀고 있는 얼굴들에서 다급한 공포와 땀방울이 흘러 내렸고, 일그러진 입에서는 신음과 저주의 욕설이 끊임없이 튀어 나왔다. 카지노룰렛게임 “…….” 바카라게임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으리라. 떼구르르...
그래프사이트 스물일곱인 내가, 이제 와서 마주하게 되리라고는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던 단어였다. 그러나 나는 ‘사직서’와 마주쳤고, 그것은 누군가의 강제나 강요가 아니라 순전한 나의 의지였다